송영길, 광주참사에 “액셀만 조금 밟았어도…” 발언 논란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노총 광주본부 “망언” 비판
宋 “정류장 위험 문제 지적한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대책을 위한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버스)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송 대표의 발언에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광주 붕괴 참사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2차 가해나 다름없다”고 했다. 민노총 광주본부는 “참사 피해자인 버스 기사가 잘못해 피해가 커진 것으로 표현한 망언”이라는 입장을 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송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버스 기사를 비난한 게 아니라 이런 위험한 건물을 일반 대로 위도 아닌 버스정류장이 버젓이 위치한 곳에 방치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민노총#망언#정류장#황보승희#광주 붕괴 참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