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대신 ‘개발’… 오세훈표 도시재생 스타트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市, ‘주거지와 중심지’ 2가지 재생
“2026년까지 2만4000가구 공급”
김포공항 일대 물류거점 조성 계획
서울시가 보존 중심이던 도시재생의 개념을 개발과 정비를 포함하는 방향으로 크게 바꾼다. ‘오세훈표 도시재생’을 통해 2026년까지 주택 2만4000채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17일 ‘2세대 도시재생’의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핵심은 고 박원순 전 시장이 추진했던 보존과 관리 중심이 아닌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김규룡 시 재생정책과장은 “오래된 저층주거지 주민들의 불만이 누적된 데다 민간 참여가 저조하다 보니 사업의 파급 효과가 크지 않았다”며 “주택 공급과 기반시설 개선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도시재생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우선 도시재생의 유형을 낡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거지 재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심지 특화 재생’의 2가지로 정리했다. 실행 방식은 6가지로 다양화했다.

주거지 재생의 경우 기반시설이 매우 열악한 곳은 ‘재개발 연계형’으로 분류하고 민간 주도의 재개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한다. 한옥이 밀집한 곳 등 도시계획 관련 규제 때문에 재개발이 어렵고 도시 정체성 강화 차원에서 보존이 필요한 지역은 ‘종합관리형’으로 분류해 골목길 재생, 한옥 개량 같은 관리에 중점을 둔다.

주요기사
사업성 부족 등을 이유로 재개발 추진이 어려운 곳은 ‘소규모 주택정비형’으로 추진한다. 특히 오세훈 시장의 공약인 ‘모아주택’이 이러한 방식으로 본격 도입된다. 토지주들이 지하주차장 확보가 가능한 면적(500m²) 이상을 모아 공동주택을 지으면 인센티브를 주는 식이다.

중심지 특화 재생은 민간 개발 활성화에 방점을 두고 추진된다. 대규모 민간 주도 개발에 도시재생을 더하는 ‘경제거점 육성형’의 시범사업이 김포공항 일대에서 시행된다. 현재 주차장, 창고 등으로 이용되는 부지를 항공 관련 산업과 물류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도심 내 쇠퇴한 시가지에는 기존 산업을 고도화함으로써 활력을 불어넣는 ‘중심지 활성화형’ 사업이 추진된다. 최근 개장한 남산예장공원과 노들섬, 돈의문박물관마을 등 역사·문화적 의미가 있는 공간은 ‘지역자산 특화형’으로 분류해 지역 활성화의 기폭제로 활용한다.

시는 2세대 도시재생으로 2026년까지 주택 2만4000채를 공급한다. 6년간 시비와 국비 7300억 원을 투입한다. 민간 투자 6조3600억 원을 더하면 투자 규모는 7조9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양용택 시 도시재생실장 직무대리는 “시민들이 체감하고 실생활에 도움이 되며, 낡은 주거지 개선과 민생 및 경제를 살리는 실질적인 도시재생 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개발#오세훈#도시재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