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戰 희생 울산 민간인 위령탑 약사동 세이골공원에 세워져

정재락 기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전쟁 전후 희생된 울산 민간인 위령탑이 10일 울산 중구 약사동 세이골공원에 세워졌다.

위령탑은 약 3억 원을 들여 671m²의 부지에 높이 5m 규모로 건립됐다. 위령탑은 고깔과 장삼을 걸치고 두 개의 북채를 쥐고 춤추는 민속춤 승무(僧舞)를 형상화해 상처와 이별의 아픔을 이겨내고 날아가는 영혼의 날갯짓을 표현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제막식에서 “한국전쟁 전후 일어난 보도연맹사건은 적에게 동조할지 모른다는 가능성만으로 죄 없는 민간인이 870여 명 희생된 비극”이라며 “70년이 흐른 오늘에서야 함월산 자락에 위령탑을 세워 억울한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상처를 보듬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주요기사

#한국전쟁#울산 민간인 위령탑#약사동 세이골공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