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규칙 만든 공수처, 이젠 ‘전산망’ 깐다…88억 투입

뉴시스 입력 2021-05-05 05:09수정 2021-05-05 0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건 기록 관리 위한 전산시스템 도입
업계 의견수렴 마쳐…조만간 입찰할듯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사건사무규칙 제정에 이어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킥스)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5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달 29일 조달청을 통해 ‘형사사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사전규격을 공개했다.

사전규격은 수요기관이 입찰공고 전 업체들에 미리 공개하는 물품 등의 구매 정보다. 보통 접수일로부터 일주일간 사전규격이 공개되며 이 기간 동안 수요기관은 업체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공고규격을 정한다.

공수처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사전규격을 공개해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사전규격상 킥스 도입에는 87억9600여만원의 예산이 배정됐으며 납품일수는 240일이다.

주요기사
의견 수렴을 마친 공수처는 조만간 킥스 시스템을 납품할 업체 선정을 위해 정식 입찰공고를 낼 예정이다.

그간 공수처는 킥스와 같은 전산시스템이 없어 1000여건이 넘는 사건을 문서로 관리해 왔다. 킥스는 검찰 등이 수사·재판 등에 필요한 사건기록을 관리할 때 사용하는 전산망이다.

검사와 수사관을 선발하고 사건사무규칙까지 제정한 공수처가 ‘1호 사건’에 착수하기 위해선 킥스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공수처는 최근 관계부처와 협의를 마친 후 업체 선정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시스템 중복문제 등 여러 확인 절차를 마치고 부처 간 협의도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수처는 최근 킥스뿐 아니라 자체 업무 수행에 필요한 보안 시스템 구축을 위해 민간 업체와도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수처는 사건기록 작성 등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문서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 민간 보안업체와 암호화 시스템 도입을 위한 프로젝트를 논의하고 있다.

이와 관련 공수처는 지난달 21일 검사 합격자 명단 등이 외부로 유출된 정황을 확인했다며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다만 이번 보안 시스템 도입은 문건 유출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성은 없고 자체 업무 수행에 필요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라고 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