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40대 한국교민 中백신 맞고 사흘 만에 숨져…기저질환 없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2 16:34수정 2021-04-22 1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망-백신 간 인과 관계 아직 밝혀지지 않아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40대 한국 교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사흘 만에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다만, A 씨의 사망과 코로나19 백신과의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뉴시스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40대 한국 교민 A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사흘 만에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다만, A 씨의 사망과 코로나19 백신 간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22일 상하이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0대 여성 A 씨가 자택 침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지난 19일 상하이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중국에서 제조한 시노팜(Sinopharm)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A 씨는 접종 후 메스꺼움 등 증세로 불편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평소 특별한 기저질환을 앓지 않았다고 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