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재판’ 담당 김미리 부장판사 휴직 신청

뉴스1 입력 2021-04-19 22:17수정 2021-04-19 2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의 모습. 2020.12.8/뉴스1 © News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재판을 심리해 온 김미리 부장판사가 건강상의 이유로 3개월 휴직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부장판사는 법원에 3개월 질병 휴직을 신청했고 대법원장이 휴직신청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김 부장판사사는 휴직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법은 조만간 법관사무분담위원회를 열고 김 부장판사의 사무분담을 변경할 예정이다.

최근 김 부장판사는 병가를 낸 바 있다.

주요기사
이례적으로 4년째 서울중앙지법에 남은 김 부장판사가 소속된 형사 21부는 조국 전 장관과 청와대 울산선거개입 의혹,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김 부장판사가 휴직하면서 형사 21부 재판부에는 다른 부장판사가 올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