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지병치료’ 이명박, 서울대병원 퇴원…사흘만에 재수감

입력 2021-04-19 18:13업데이트 2021-04-19 18: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사결과 서울대병원 진료 통해 설명 받아
지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원해 안양교도소로 재수감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의료진 소견에 따라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정밀 검사 등을 받고 사흘만인 이날 퇴원했다. 정밀 검사 결과는 향후 서울대병원 진료를 통해 설명받을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다스(DAS) 실소유 의혹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확정받은 뒤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다.

이후 같은 해 12월 당 수치가 높아지는 등 건강상 문제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고 약 50일간 머무른 뒤 올해 2월10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등을 감안해 안양교도소로 이송됐다. 그 후 65일 만인 지난 16일 재입원해 진료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