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차 접종 ‘부스터샷’ 검토… 또 켜진 백신 수급 빨간 불

유근형 기자 ,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4-16 21:20수정 2021-04-16 2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수급 계획에 빨간 불 하나가 더 켜졌다. 미국에서 이른바 ‘부스터 샷(Booster Shot)’ 계획 수립에 나선 것이다. 부스터 샷은 백신 접종자의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 추가 접종을 받는 걸 말한다. 두 번 맞는 백신을 세 번 맞게 된다. 그만큼 더 많은 백신이 필요하다.

미국 백신정책을 총괄하는 데이비드 케슬러 코로나19 대응 수석과학담당자는 15일(현지 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백신 추가 1회 접종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CEO도 “2차 접종을 완료한 이후 6¤12개월 사이에 세 번째 접종을 받고 그 이후 매년 다시 접종을 받는 것이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모더나도 올 가을까지 부스터 샷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경우 백신을 맞았을 때 효과가 얼마나 가는지 아직 명확치 않다. 앞으로 나올 분석결과에 따라 다른 백신도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의 희귀 혈전 부작용에 이어 ‘3차 접종’이 현실화할 경우 글로벌 백신 확보전이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한국도 영향을 피하기 어렵다. 이렇게 되면 11월 집단면역(전 국민의 70% 접종) 실현은 어려워진다. 이를 의식한 듯 방역당국은 고령층 등의 접종 완료를 통해 이른바 ‘1단계 집단면역’이 완성된다는 개념까지 꺼냈다. 논란이 커지자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6일 “11월까지 전 국민 집단면역 형성 계획은 그대로 유지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