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폭행으로 동거녀 극단 선택…경찰, 30대 조폭 상해 혐의 구속

뉴스1 입력 2021-04-08 19:07수정 2021-04-08 1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라북도경찰청. © News1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동거녀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조직폭력배 A씨(37)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중순께 전주시 완산구 한 주택에서 함께 살던 B씨(37·여)를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들은 사실혼 관계로 함께 거주했으나, 마찰을 자주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B씨 시신에서 다수 멍 자국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A씨의 폭행 사실을 입증하고 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폭행이 B씨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었으나, 사망 직전 A씨의 폭행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수사에 착수했다”며 “여죄 부분도 들여다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