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유명 기업인 등 엘시티 특혜 분양” 진정서 경찰에 접수

부산=강성명기자 입력 2021-03-09 17:54수정 2021-03-09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엘시티 전경 © 뉴스1 DB
부산 해운대구의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엘시티(LCT)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진정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9일 “특혜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접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진정서의 특혜분양 용도 명단에는 현직 국회의원을 비롯해 전직 장관, 검사장, 법원장 등 전·현직 고위 공직자와 유명 기업인 등 100여 명의 이름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명단에 있는 특정인에게 정상 분양 절차에 앞서 분양 물량을 미리 빼줬다는 게 진정의 핵심이다. 경찰은 최근 엘시티 시행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엘시티 관계자는 “2015년 분양 초기 분양율이 42% 수준으로 매우 저조해 특혜분양은 말도 안 된다. 미분양 사태를 우려한 대비책으로 분양 가능성이 높은 각계각층의 고객리스트를 작성했는데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앞서 부산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2017년 5월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씨가 엘시티 분양권을 로비 수단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43명을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수사에 나선 검찰은 지난해 10월 시행사 측과 관련 있는 2명만 주택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고, 41명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며 불기소 처리했다.

주요기사
부산=강성명기자 smk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