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 박영수, 정상명…“예상보다 넓다” 윤석열 인맥은?

유원모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3-04 21:52수정 2021-03-04 22: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법조계뿐만 아니라 여야 정치권 등 인맥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넓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가까운 인사는 윤 총장의 인맥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우선 윤 총장은 검찰 내 선후배 인맥이 두텁다. ‘특별수사통인 윤 총장은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중수부)에서 함께 근무했던 안대희 전 대법관, 박영수 특별검사 등과 가깝다. 윤 총장은 2003년 당시 대검 중수부장이던 안 전 대법관이 이끌던 16대 대선자금 수사팀에 합류했다. 안 전 대법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됐다.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특별검사로 임명된 박 특검은 대전고검에 좌천돼 있던 윤 총장을 수사팀장으로 발탁했다.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사정비서관을 지낸 박 특검은 2006년 중수부장 재직 당시 윤 총장과 함께 일했다.

전직 검찰총장들과도 가까운데 특히 노무현 정부 때 검찰총장을 지낸 정상명 전 총장과 각별한 사이다. 1994년 대구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한 윤 총장의 첫 부장검사가 정 전 총장이었다. 50세가 넘어 늦깎이 결혼을 한 윤 총장의 결혼식 주례도 정 총장이 맡았다. 정 총장은 윤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지명됐을 당시 검찰총장 추천위원장을 지냈다. 윤 총장은 사법연수원 23기동기를 포함한 판사와 변호사 등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주요기사
대학 재학 때부터 ’독수리 5인방‘으로 불리며 가깝게 지낸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 법조인들과도 친분이 두텁다. 특수통 검사 출신인 남기춘 전 검사장과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서석호 변호사, 법무법인 태평양의 문형배 변호사 등이 있다. 윤 총장이 검찰총장 징계를 받았을 때는 충암고 출신 법조인 등이 조력자로 나섰다.

정치권 인맥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다. 여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또 2013년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특별수사팀장에서 좌천된 후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과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윤 총장이 여권과 긴장관계를 형성 뒤 여권 인사와 사이가 멀어졌다고 한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는 선대부터 인연이 깊다. 윤 총장의 아버지는 한국경제학회장을 지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로, 경제학자 출신인 김 위원장이 존경하는 선배로 꼽는 등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도 윤 총장을 “고향 친구”라고 부르는 등 교류해 왔다. 윤 총장은 서울 태생이지만 아버지인 윤 명예교수가 정 의원과 같은 충청 공주 출신이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배석준기자 eul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