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 후 전격 은퇴

뉴스1 입력 2021-02-22 18:57수정 2021-02-22 1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KB손해보험 황택의가 삼성화재 박상하의 공격을 머리로 막아내고 있다. 2021.1.5/뉴스1 © News1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주장 박상하가 최근 폭로된 ‘학교폭력’ 사실을 인정했다. 그리고 곧바로 은퇴 의사를 밝혔다.

삼성화재는 22일 “박상하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들, 모든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박상하가 학창 시절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발단은 지난 19일이었다.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박상하를 만난 후 지옥이 시작됐다. 14시간 넘게 맞고 기절한 적도 있다”고 폭로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주요기사
하지만 삼성화재는 같은 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박상하와 개인 면담을 했지만 선수는 ‘학폭’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피해자 A씨가 다시 글을 올리며 “사람이라면 최소한 반성의 기미를 보여야 한다”며 재차 주장, 논란을 키웠다.

이에 삼성화재 구단은 박상하와 재차 면담을 진행, 학폭 사실 이야기를 들었고, 결국 사과문을 발표하게 됐다.

다만 박상하는 ‘학폭’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포털사이트를 통해 알려진 동창생 납치와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그는 구단에 전달한 입장문에서 “학창시절 학교 폭력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교 시절 숙소서 후배를 때린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현 시간부로 배구선수를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만 지난 19일 포털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저의 동창생 납치와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과 같은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 문제는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삼성화재 측은 “이 시간 이후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이나 불법 행위 이력을 더욱더 면밀히 조사하겠다. 학폭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 대응해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며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자세를 낮췄다.

지난 2008-09시즌 드림식스에 입단한 박상하는 우리카드를 거쳐 2016-17시즌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었다. 이번 시즌에도 팀의 주장을 맡는 등 활약했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코트를 떠나게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