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돈다발 든 봉지를…‘쓰레기로 착각’ 집 밖에 버렸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8 20:01수정 2021-01-28 2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한화로 3억 원이 넘는 달러 뭉치가 실수로 버려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서울 종암경찰에서 따르면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사는 A 씨(39)는 전날 거액을 분실했다고 신고했다.

A 씨의 어머니가 지난 23~24일경 이삿짐을 정리하던 중 28만 달러(약 3억1000만원)가 든 비닐봉지 1개를 쓰레기로 착각해 집 밖에 내다 버린 것이다.

A 씨가 돈이 없어진 걸 깨달은 건 26일 오후 11시경, 밖으로 나가 확인했을 땐 이미 돈 봉투는 사라지고 없었다.

주요기사
이 돈은 모녀가 이사를 하기 위해 살던 집을 처분하고 밤낮으로 일해서 모은 돈이었다.

A 씨는 지난 2019년부터 달러 환율이 오를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듣고 여러 번에 걸쳐 환전했고, 은행 이자율이 낮고 경기가 어려워 거액을 현금으로 보관해 왔다고 밝혔다.

A 씨의 어머니는 돈이 든 비닐봉지를 정확히 언제 버렸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지만 돈의 행방은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