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유아·초등 저학년 ‘우선 등교’…전면등교는 신중 결정”

뉴스1 입력 2021-01-26 11:08수정 2021-01-26 1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제공) 2021.1.4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특수학급 학생들은 우선 등교를 하도록 교육청과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021년 교육부의 첫 번째 정책 목표는 학교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것이다. 우선 올해는 더 많은 학생이 대면수업을 받도록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모든 학생이 매일 학교에 가는 ‘전면 등교’에 대해서는 새학기부터 시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모든 학년, 모든 학생이 전면 등교를 할 수 있는 시기는 지역사회의 감염위험 정도나 국민의 백신접종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질병관리청, 교육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세종·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