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신 관련 가짜뉴스 대응 착수…“적발시 신속 삭제”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4 17:03수정 2021-01-24 1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로부터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 대응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되면서 백신접종 관련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국민 건강을 위협할 우려가 커짐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가짜뉴스 대응을 더욱 엄중히 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 달 말부터 백신 예방 접종을 앞두고 유전자가 변형된다는 괴담이나 신체를 조종하기 위한 음모론 등 백신 접종과 관련된 가짜뉴스가 늘어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현재 정부는 범정부 대응 체계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뉴스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심의를 거쳐 삭제·차단하고 있다.

이에 더해 정부는 이르면 2월 말 백신 도입 및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이에 차질이 없도록 가짜 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청(질병청) 등 전문 기관에서 정보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가짜뉴스일 경우 방심위는 긴급심의를 거쳐 신속히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또한 방통위·복지부·문체부·질병청·식약처·경찰청 등 6개의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 내에 '홍보 및 가짜뉴스 대응협의회'를 만들기로 했다. 협의회는 가짜 뉴스에 대한 모니터링과 사실관계 확인, 심의 등 신속한 조처를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