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내가 조사 거부한다고? 거짓말”…검찰 “실수다”

뉴시스 입력 2020-11-24 14:37수정 2020-11-24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원에 '추가기소 우려로 조사 거부한다'고 해"
"17일 이어 오늘 조사도 응해…검찰서 어렵다고"
"술접대 발표 미루는듯…특검이나 공수처 필요"
검찰 "약속전 작성 의견서 잘못 제출…정정예정"
옥중편지를 통해 ‘검사 술접대’를 했다고 주장한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이 자신에 대해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의견서상 실수였다며 정정하겠다고 전했다.

또 김 전 회장은 검찰이 술접대 검사들에 대한 수사 결과 발표를 미루기 위해 이 같은 행각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하며 검찰 대신 특검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자신에 대한 수사를 넘겨야 한다고도 말했다.

김 전 회장 측은 24일 입장문에서 “지난 17일에 이어 이날 검찰의 조사 요청에 알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검찰은 보석 사건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이 이달 중 추가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고 했다.

김 전 회장 측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지난 17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이종필(42) 전 라임 부사장과 대질조사 후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로비 의혹) 조사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 전 부사장과의 대질조사는 예정됐던 1시간보다 더 오래 진행됐으며, 이어진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조사는 보다 짧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 측은 “당시 보석 심문기일에 대한 준비가 필요해 일정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으나 검찰에서 신속히 조사하겠다며 24일 오후 2시로 일정을 정해 이에 응했다”며 “그런데 오히려 검찰이 오늘 점심시간에 코로나 문제로 조사가 어렵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일정을 잡고 난 후인) 지난 18일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의견서를 보니 검찰은 김 전 회장이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고 있고 17일 이후 이달 중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하는 등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그러면서 검찰은 여권 정치인들과 관련된 조사를 이달 중 받게 되면 추가 기소될 수 있으니 이를 우려해 보석 심문 기일인 이달 27일을 넘기려고 하는 것이라고 의견서에 적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이는 김 전 회장의 (검사 술접대 등에 대한) 양심선언과 내부고발을 매우 못마땅하게 보고 있다는 것”이라며 “보석 사건과 지금 재판 중인 사건, 현재 수사 중인 사건, 법무부가 수사의뢰한 사건 모두 김 전 회장이 술접대 를 했다고 주장하는 검사들과 얼마 전 까지 같은 팀이었던 검사들이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야말로 보석 심문 기일을 의식해 술접대 검사들에 대한 수사 발표를 뒤로 미루는 게 아닌지 강하게 의심된다”며 “김 전 회장에 대한 수사를 더 이상 검찰에 미룰 게 아니라 공수처나 특검에서 다루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김씨와 24일 조사 약속을 잡기 전) 미리 작성해둔 의견서를 (실수로) 고치지 않고 제출했다”며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정정해 법원에 의견서를 낼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늘 조사는 검찰 쪽에서 취소한 것이 아니라 남부구치소 쪽에서 전달한 것”이라며 “교도관 가족 중 확진자가 생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방지 차원에서 내려진 조치”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