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사의에 “유감…금명간 후속인사”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2 13:39수정 2020-10-22 14: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 지휘를 맡아온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퇴에 대해 “중대한 시기에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돼 유감”이라며 “공백 최소화를 위해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박 지검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한 입장문 통해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여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박 지검장은 검찰 내부 게시판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리고 사의를 표명했다.

주요기사
박 지검장은 라임 사태와 관련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로 수사에 대한 불신이 가중됐으며 지검장으로서 검찰이 잘못 비치는 것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지경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하게 된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했다.

박 지검장은 의정부지검장 시절 윤 총장의 장모 최모 씨를 기소한 이후 ‘추미애 사단’으로 평가받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 19일 국감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해 “수사팀에서 (피의사실을) 누설한 사실이 없다”며 추 장관의 주장을 전면 반박한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