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도토리·버섯’ 따려다가…추석 앞두고 벌어진 비극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9-30 13:02수정 2020-09-30 1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오후 5시께 전북 완주군 동상면 신월리 삼정봉 자락에서 소방대원이 헬기를 이용해 A씨를 옮기고 있다.(완주소방서 제공)2020.9.27/ⓒ 뉴스1
수확의 계절을 맞아 도토리나 버섯 채취를 위해 나홀로 산행에 나섰다가 실족 등으로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30일 경북 고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45분경 고령군 대가야읍 야산에서 A 씨(80)가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같은날 오전 9시쯤 마을 인근 산에 올라갔는데, 저녁까지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수색에 나서 야산 아래쪽 도랑에 쓰러져 있는 A 씨를 발견했다.

주요기사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벌어진 비극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토리를 주우러 갔다가 실족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에는 전북 완주군 동상면 신월리 삼정봉 인근에서 B 씨(53)가 실종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B 씨는 24일 오전 가족에게 “버섯을 캐러 산에 다녀오겠다”며 홀로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어졌고, 수색끝에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B 씨는 머리에 외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에도 강원 고성군에서 버섯을 따러 나갔던 90대 할머니가 실종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되는 일이 있었다.

나홀로 산행을 떠날경우, 위급 상황에 닥쳤을 때 곧바로 신고해 줄 사람이 없고, 실종 신고 후에도 위치 파악이 어려운 만큼, 전문가들은 꼭 일행과 함께 떠나라고 권고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