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간호사 1명 코로나19 확진…일부 병동 ‘통제’

뉴시스 입력 2020-09-25 20:05수정 2020-09-25 2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본관 8층 내과 병동 근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소속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일부 병동의 출입이 통제됐다.

25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본관 8층 내과 병동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1명이 이날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해당 간호사가 근무했던 병동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고 접촉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간호사는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근무를 하는 이른바 ‘나이트 근무’ 간호사로 아침에 근무를 마친 후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느껴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주요기사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나이트 근무 간호사여서 환자 등과도 접촉을 했고, 현재 22명의 최초 접촉자를 확인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병원에서는 지난 8월25일에도 행정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