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가족의혹 수사도 본격화…秋 “성역없는 수사” 압박에 속도

뉴스1 입력 2020-09-22 09:40수정 2020-09-22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 2020.9.21/뉴스1 © News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 의혹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하면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지 관심이 모인다. 검찰은 오는 25일 윤 총장 장모 의혹을 고소·고발한 정대택씨를 불러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순배)는 25일 오후 2시 정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정씨는 윤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장모 최모씨(74)를 직무유기죄, 소송사기죄로 고소·고발했다. 검찰은 형사1부가 맡고 있던 해당 사건을 형사6부로 재배당했다.

형사6부는 윤 총장과 관련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4월 김씨를 장모 최씨의 사문서위조 및 사기혐의 공범이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죄로 고발한 사건도 맡고 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식시장 ‘선수’로 통하던 이모씨와 결탁해 주가를 조작하고, 부인 김씨는 주가조작 밑천을 댄 속칭 ‘전주’로 참여했다는 게 골자다.

주요기사
최근 추 장관은 2주에 걸쳐 두 차례나 윤 총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강조한 데 이어, 21일 법사위에선 “지켜보겠다”는 말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때문에 정씨에 대한 조사를 시작으로 관련자 소환조사와 증거 수집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추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 법사위에서 “윤 총장의 장모와 배우자가 고발됐으나 5개월이 지나도록 고발인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경제 정의와 사법 정의가 회복돼야 한다는 것을 검찰 구성원들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저도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이 윤 총장의 장모가 허위 잔고증명서를 작성하고 올해 잔고증명서를 총장 부인인 김씨 회사의 감사가 건네줘 김씨가 공범이라는 취지의 최강욱 대표가 고발한 사건을 언급하자 “살펴보겠다”고 재차 답했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윤 총장 장모 사건을 왜 수사하지 않냐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사문서 위조사건은 기소된 걸로 알고, 나머지 부분은 선택적 정의, 선택적 수사에서 자유롭지 못한 검찰의 상명하복 관계 아래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국민) 질타가 있고 개혁하는 와중에 있다”고 ‘성역없는 수사’를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시민 4만여명도 윤 총장의 배우자 김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 4월 최강욱 의원 등이 김씨의 주가조작 혐의를 고발한 지 5개월이 넘었지만 아직 고발인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주가조작 사건 공소시효는 겨우 5개월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