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집회, 원천 차단하라”…경찰, 1만명 투입할 듯

뉴시스 입력 2020-09-20 07:18수정 2020-09-20 0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8·15당시 경찰병력 9500명 투입
개천절·한글날엔 경찰 1만여명 예상도
8·15비대위 "코로나 독재 맞서 싸울 것"
일부 보수단체들이 다음달 개천절과 한글날 도심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경찰이 사전 차단을 위해 만반의 태세를 갖추는 분위기다. 경찰은 지난달 광복절 당시 열린 집회보다 더 많은 경찰병력을 동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20일 “정확한 수는 미정이지만 개천절(집회 대응) 경찰병력은 지난 8·15집회 때보다 더 많이 동원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서울경찰청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8·15집회 당시 동원된 경찰병력은 9500여명이다.

경찰은 당시 총 14개 지방경찰청 소속 90여개 중대 7600명의 경찰병력을 광화문역과 경북궁역 주변 도로와 지하철역 입구 등에 배치해 집회를 관리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늘어자나 경찰병력도 늘어나 총 9500여명이 됐다.

주요기사
따라서 개천절·한글날 집회에는 1만여명의 경찰병력이 투입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8·15집회 이후 한달여가 지났지만 집회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난 18일 기준 609명이다. 집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216명, 추가 전파된 확진자 346명, 경찰 확진자 8명, 경로 조사 중인 경우가 39명이다.

상황이 이러다보니 개천절, 한글날 대규모 집회로 인해 다시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6일 경찰청과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는 총 435건에 달한다. 경찰은 이중 10인 이상 규모로 신고되거나 금지구역 집회를 신고한 87건에 대해 금지통고했다.

현재 집회를 신고한 보수단체들 중 자유연대와 우리공화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석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집회를 취소하거나 계획 재검토에 들어갔다.

하지만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관련이 있는 8·15집회 참가자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 등 보수단체들은 경찰의 금지통고에도 강행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이들은 지난 18일 입장문을 내고 “10·3 집회에 대한 금지통고는 헌법 위반”이라며 “문재인정권의 방역은 정치방역이요, 자유, 인권, 민주를 짓밟는 파쇼 방역”이라고 반발했다.

8·15비대위는 “10·3 집회는 시민적 상식과 양심에 맡겨라. 공권력은 집회가 방역수칙 지키며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라”며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법에 보장된 모든 수단으로 문재인정권의 정치방역 코로나 독재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