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 SK하이닉스 - 포스코서도 확진자

서동일 기자 , 김도형 기자 입력 2020-08-21 03:00수정 2020-08-21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기업들 재택근무 확대 등 비상… 신입-경력사원 채용 일정 연기
LG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등 국내 주요 대기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산업계에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기업마다 추가 확진자 발생 및 제품 생산 중단 등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20일 서울 금천구에 있는 LG전자 가산R&D캠퍼스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LG전자는 이 직원이 근무하는 사업장을 주말까지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하기로 했다. LG전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2주간 재택근무를 시행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직원은 19일 코로나19 증상을 느끼고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SK하이닉스는 확진자 동선을 파악해 통근버스, 구내식당 등에 대해 방역조치를 시행했다. 회사 측은 “직원 근무지인 R&D센터 건물 일부를 폐쇄했다. 반도체 생산은 차질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도 1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직원 중에서 확진자가 나와 20일부터 포스코센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2교대 근무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포스코센터에 대해 예비 방역 조치를 취하고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직원들은 재택근무로 전환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KT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격상과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에 따라 수도권과 부산 지역 근무자 재택근무를 30일까지 일주일 연장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기업들의 신입 및 경력사원 채용 일정도 연기되고 있다. LG전자는 20일 진행될 예정이던 한국영업본부 신입사원 채용 면접을 9월 1일로 2주가량 연기한 상태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별로 재택근무 인원을 확대하고, 대면회의 및 출장 등을 금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김도형 기자
#lg전자#sk하이닉스#포스코#코로나19#확진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