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취준생, ‘간호학과 입학정원 증원 반대’ 실검 운동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14 19:26수정 2020-08-14 1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간호사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은 14일 오후 6시부터 ‘간호학과 입학정원 증원 반대’를 입력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 순위에 올리는 일명 ‘실검 운동’을 벌였다.

이날 오후 포털 사이트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보면, ‘간호학과 입학정원 증원 반대’라는 키워드가 1위를 차지했다.

네이버 데이터 랩에 따르면, 해당 키워드를 많이 검색한 이들은 10대와 20대였다. 30대 이상은 상대적으로 많이 검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와 20대의 검색 비중이 높은 건, 간호사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실검 운동을 제안하고 주도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네이버 사용자 레이****는 전날 간호사 취업 커뮤니티 ‘간호사를 준비하는 모임’에 “내일 오후 6시 간호학과 입학정원 증원반대 검색어 올리자”고 제안했다.

이 누리꾼은 “우리 간호대 학생님들과 간호사님들 모두 힘을 합쳐야 될 때”라면서 “남의 일이 아닌 나의 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 의사 파업을 했는데, 간호협회는 지금 의대 정원 늘리는 것을 환영하고, 간호대 정원을 또 늘려서 ‘지역간호사제’도 하자고 한다”며 “애초에 간호사 복지 처우 개선만 해줬더라면 간호사들은 지방을 떠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복지 개선 없이 인원 증가만 한다면 병원에 간호사가 남지 않는다. 특히 낙후된 시골이나 의료취약지역은 간호사가 더더욱 없어진다”며 “결국 의료질 저하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간호사제’란 공공의료기관에 종사하는 간호사를 별로로 육성해 지역별 공공의료현장에 투입하는 것이다. 정부는 최근 의대 정원 확대와 지역 의무복무 방안에 이어 ‘지역간호사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대한간호협회는 정부의 논의에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국가 책임 하에 ‘지역간호사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수도권 병상의 급격한 증가로 인한 간호사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간호대학 정원의 대폭 증가를 결정했던 2008년에 ‘지역간호사제’가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며 “향후 간호대학 입학정원을 증원할 경우, 국가 책임 하에 지역과 공공보건의료를 위한 간호사 양성으로 전면 전환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