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 침묵하던 서지현…“참으로 세상은 끔찍, SNS 떠난다”

뉴시스 입력 2020-07-13 15:58수정 2020-07-13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지현 "슬픔 헤아릴 겨를 없이 메시지 쏟아져"
"당분간 SNS 떠나있겠다" 선언…그간 침묵 유지
‘미투(MeToo)’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47·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숨쉬기조차 쉽지 않았다”는 말로 개인적인 고뇌를 토로했다.

서 검사는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인권변호사로서 살아오신 고인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아 개인적 충격과 일종의 원망만으로도 견뎌내기 힘들었다”며 “그런데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 했고,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피해자가 용기 냈으니 책임지라 했다”며 “한 마디도 입을 뗄 수 없었고, 숨쉬기조차 쉽지 않았다”고 했다.


박 시장은 사망 전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 전 비서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박 시장이 음란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 등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또 이러한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4년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안태근(54·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검사장)으로부터 과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해 ‘미투’ 운동의 시발점이 서 검사는 박 시장의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혀달라고 꾸준히 요구받았다고 한다.

서 검사는 현재 법무부에서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 및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기도 하다.

서 검사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말하는 분도, 피해자 옆에 있겠다 말하는 분도 부러웠다”며 “어떤 분들은 고인에 대한 기본 예의도 없이 무죄추정도 모르고 명복을 빌 수 있는 게 부럽다는 소릴 하냐고 실망이라 했고, 어떤 분들은 입장 바꿔 네 가해자가 그렇게 되었음 어땠을지 상상해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도 국가기관도 아닌 제가 감당해야 할 일들은 언제나 예상을 뛰어넘었다”며 “능력과 분수에 맞지 않게 너무 많은 말을 해온 것 같다. 도져버린 공황장애를 추스르기 버거워 저는 여전히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고 했다.

서 검사는 “한마디도 할 수 없는 페북은 떠나있겠다”며 “참으로 세상은 끔찍하다”며 글을 마쳤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