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의회 현직 의장 새벽에 차량 4대 ‘쿵’…음주측정 거부하다 입건

뉴스1 입력 2020-07-11 22:29수정 2020-07-11 2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서울 강남구의회 현직 의장이 새벽 시간대 강남 아파트 단지에서 차랑 4대를 들이박는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음주 측정을 거부하다가 경찰에 입건됐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40분쯤 강남구의회 현직 의장 A씨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에서 주차하다가 이미 주차된 차량 4대를 들이받았다.

다행히 차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술 냄새를 풍겼으나 현장에 출동한 지구대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 그는 수서경찰서로 인계됐고, 경찰은 그의 음주운전 여부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