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슈퍼한우’ 나오나…체중 1.3톤 출하 앞둬

뉴스1 입력 2020-07-02 11:17수정 2020-07-02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홍천군 동면에 소재한 박시덕(덕현농장) 농가는 한우 출하를 앞두고 체중이 1.3톤 넘는 슈퍼한우가 나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 우리나라 한우의 평균 생체중이 748kg(2019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비해 무려 두 배에 가까운 셈이다. (홍천군 제공) 2020.7.2/뉴스1 © News1
강원 홍천군 동면에 소재한 박시덕씨(덕현농장) 농가가 한우 출하를 앞두고 생체중 1.3톤이 넘는 슈퍼한우가 나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

우리나라 한우의 평균 생체중이 748kg(2019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인 것에 비해 무려 두 배에 가까운 셈이다.

군의 역점사업인 ‘홍천한우 마스코트(슈퍼퀸) 사업’을 통해 고능력 우량 암소의 수정란 이식사업으로 태어난 이 한우는 2017년 4월에 태어나 현재 39개월 령이다.


박시덕 농가는 한우 350두(번식우 220두, 비육 130두)를 일관 사육하고 있으며 2018년 씨수소를 생산하는 육종 농가로 선정돼 한우 산업 발전을 이끄는 대표주자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함대식 군 축산과장은 “이번 슈퍼한우는 지난 8년간 추진해온 홍천한우 마스코트(슈퍼퀸) 지원사업과 농가의 의지로 만들어진 결과로, 앞으로도 대한민국 최고 한우가 홍천에서 탄생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연구와 개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