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수도권 30개 교회서 63명 확진…2차 감염 33건”

뉴시스 입력 2020-06-04 08:38수정 2020-06-04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큰 집단감염 번질 가능성…"규모 작다고 무시 못해"
수도권 병상 공동 활용 모의훈련 논의…타지역도 진행
원어성경연구회, 부흥회 등 종교 내 소모임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30개 교회, 63명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까지 수도권의 30개 교회에서 63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며 “가족과 지인 등 2차 감염 사례도 52% 수준인 33건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원어성경연구회와 인천 개척교회, 경기 군포·안양 목회자 모임, 한국대학생선교회 등과 관련한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김 1총괄조정관은 “규모가 작다고 해서 무시할 수 없다”며 “소모임에서 시작된 감염은 가족과 지인으로 전파되고 다시 지역사회로 전파돼 더 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그는 “방역당국은 신속한 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통해 추가적인 감염을 최소화해 나가야겠다”며 “국민들도 모임을 자제하고 외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길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도권의 추가 확진자 관련 조치상황을 점검하고 수도권 병상 공동 활용을 위한 모의훈련 계획이 논의된다.

김 1총괄조정관은 “환자가 급속도로 늘어가는 비상 상황에서는 기존의 시도 행정구역을 뛰어넘는 대응체계가 필요하다는 것을 지난 3월 대구·경북의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며 “이번 수도권 모의훈련을 통해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인력과 물자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준비체계를 점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모의훈련은 다른 권역에서도 진행할 계획”이라며 “다른 시도에서도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좋은 의견을 제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 지 한 달째가 되어가고 어제(3일)부터 3차 등교가 시작됐다”며 “한 순간의 방심이 지금까지의 방역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방역수칙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