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확진자 9명으로 늘어…상주까지 ‘비상’

김하경 기자 , 상주=장영훈 기자 입력 2020-05-25 20:14수정 2020-05-25 2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교회들의 원어성경연구회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9명으로 늘었다. 확진 판정을 받았던 한 남성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25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목사(52·여)가 추가 확진됐다. 이 목사는 15일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서 열린 원어성경연구회에 다녀온 뒤 20일부터 “살 등이 나타났다. 이후 원어성경연구회에 함께 참석했던 남양주시 화도우리교회 목사(57·여)가 확진 판정을 받자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고 양성으로 나타났다.

주사랑교회 목사와 접촉했던 서울 도봉구의 다른 목사(57)도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목사는 22일부터 발열, 근육통 등이 나타났다. 그는 20~22일과 24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도봉구의 교회, 시설 등을 방문했다. 방역당국은 추가 감염된 목사들의 가족과 접촉자 등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어성경연구회와 관련해선 20일 은혜감리교회 30대 전도사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화도우리교회 목사와 가족, 교인 등도 6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이들 중 한 교인(76)은 성남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다 24일 오후 5시40분경 숨졌다. 이 교인은 평소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3일 화도우리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15일부터 오한, 발열 등이 나타났다.

주요기사

의정부 주사랑교회 목사의 확진으로 경북 상주시에는 비상이 걸렸다. 이 목사는 22일 오후 다른 목사 3명과 함께 상주시 화서면의 한 기독교선교센터를 다녀갔다. 이들은 3시간가량 센터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시설을 견학했고 센터 관계자 등 10명과 식사를 했다. 목사 일행과 밀접 접촉한 이들은 상당수 서울, 경기, 인천 등에 거주했고 상주시는 해당 지역 방역당국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주사랑교회 목사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교회 교인이 거의 없으며 그동안 예배를 열지 않았다“고 진술했으며 상주 기독교선교센터 방문 사실도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당일 시설을 방문한 이들과 직원 등 97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상주=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