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소나무' 영문 이름은 '일본의 붉은 소나무'...왜?

박태근 기자 입력 2015-10-13 14:50수정 2015-10-13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천연기념물 제103호인 정이품송.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소나무' 영문 이름은 '일본의 붉은 소나무'...왜?

우리나라 천연기념물이기도 한 소나무의 영문 이름이 일본식으로 쓰이고 있는것에 대해 국립수목원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지금까지 소나무 영문은 '재패니즈 레드파인(Japanese red pine)'즉, '일본의 붉은 소나무'다.

일제는 352종의 한국 자생식물에 일제식 이름을 붙였다.

주요기사
한반도에서만 자라는 이런 우리나라 특산 식물에 일제식 이름이 붙은 것도 무려 16종에 달한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소나무 영문 이름을 '재패니즈 레드파인' 대신 '코리아 레드파인'으로 바꾸는 등 국제적 명칭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

단풍나무와 밤나무, 느티나무 영문 이름에서도 Japanese를 제거했다.

국립수목원은 자생식물의 새 영문 이름 책을 배포하고, 온라인상 표기를 바꾸기 위한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