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모녀 횡포 논란, 백화점 측 “VIP 고객 아냐, 무릎은 꿇렸지만…”

동아닷컴 입력 2015-01-05 17:15수정 2015-01-05 1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백화점 모녀/채널A 캡쳐화면
백화점 모녀

현대백화점 측이 ‘VIP 모녀의 횡포’라는 온라인 게시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현대백화점 홍보팀은 5일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잘못된 정보가 왜곡 보도되고 있다”며 일부 사실관계가 잘못됐다며 해명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일단 “주차 문제로 고객과 주차요원 간 시비가 붙은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고객이 주차요원을 무릎 꿇리게 하고 뺨을 때렸다는 주장에 대해선 “무릎을 꿇린 건 맞지만 폭행은 없었다”고 바로잡았다.

주요기사
또 해당 고객이 백화점 대표의 친척이라고 알려진데 대해선 “사실무근이다. VIP 고객도 아닌 일반 고객이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30일까지 근무할 예정이던 주차요원은 이번 일이 일어난 뒤 퇴사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직원이 스스로 회사를 그만둔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에서는 ‘VIP 모녀의 횡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퍼졌다. 글쓴이는 지난달 27일 경기도 부천의 현대백화점 중동점 주차장에서 “VIP 고객이라며 횡포를 부리는 모녀를 목격했다”며 이같은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백화점 VIP인지 하는 모녀가 주차장에서 지하 4층으로 내려가라는 주차 아르바이트생의 안내를 무시하고 주차 직원을 무릎 꿇게 하고 뺨을 때렸다”고 적혀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주차장에서 여러 사람에게 둘러싸여 무릎을 꿇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진의 진위 여부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 현대백화점 측은 선을 그었다.

사진제공=백화점 모녀/채널A 캡쳐화면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juh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