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아시아나항공 사장, 中유가족에 사과

입력 2013-07-09 03:00업데이트 2013-07-09 09: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시아나기 착륙 사고]
‘죄송합니다!’ 8일 오후 11시경 인천국제공항 환승구간에서 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여객기 충돌 사고로 희생된 중국인 소녀들의 유가족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왕린자 양의 아버지 왕원량(王文良) 씨는 “중국인이 신뢰하는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이 어떻게 이렇게 큰 사고를 낼 수 있느냐”며 항의했고 윤 사장은 “죄송하다.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숨진 두 소녀의 유가족 12명은 이날 상하이에서 인천을 거쳐 11시 10분 아시아나항공 204편을 타고 로스앤젤레스로 향했다.

인천=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채널A 영상]“착륙하던 비행기, 갑자기 붕 뜨며…” 승무원이 전하는 당시 상황
[채널A 영상]눈물 흘리면서도 최후까지 승객구조 ‘영웅’ 승무원 화제
[채널A 영상]가장 안전한 자리는?…비행기 사고 땐 이렇게 대처하라
[채널A 영상]7월 7일-보잉 777기-한국인 77명… ‘777 괴담’ 빠르게 퍼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