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막말’에 “죄송한 마음으로 정중히 사과”

동아일보 입력 2011-11-02 12:11수정 2015-05-28 0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2일 최근 대학생들과의`타운미팅'에서 이화여대를 언급한 자신의 `막말'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홍 대표는 이날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유승민, 원희룡 최고위원으로부터 사과 요구를 받고 "대학생으로 재학 중이던 4년 내내 (미팅 여학생을) 싫어했다는 과거 경험으로 설명했는데 전달 과정서 오해가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기현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그는 또 이 자리에서 당내 일부 인사를 비판한데 대해서도 "울컥한 마음으로 말한 것"이라며 "죄송한 마음이며 정중히 사과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지난달 31일 홍대앞에서 가진 대학생들과 `타운미팅'에서 자신의 대학시절 미팅 경험을 소개하며 "전여옥 의원에게 '내가 이대 계집애들 싫어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고, 자신의 퇴진을 압박하는 일부 당내 인사를 향해 "꼴같잖은 게 대들고"라고 말했었다.

주요기사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