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PIFF 개막작 영화표 18초 만에 매진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폐막작도 3분58초 만에 끝, 일반 작품 오늘부터 예매
부산국제영화제(다음 달 7∼15일)를 앞두고 28일 부산 중구 남포동 인도변에 영화제를 알리는 현수막이 등장해 머잖은 축제의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최재호 기자 choijh92@donga.com
다음 달 7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PIFF) 개막작 ‘산사나무 아래’가 27일 오후 5시 인터넷 예매 18초 만에, 폐막작인 ‘카멜리아’는 3분58초 만에 각각 매진됐다. 개·폐막작 모두 최단 시간 기록이다.

PIFF조직위원회는 “지난해까지는 좌석 확보를 한 뒤 결제를 해야 예매가 끝났지만 올해부터는 좌석 확보만으로 예매상황이 종료되는 것으로 매진 기준을 바꿨기 때문에 예매시간이 대폭 단축됐다”고 28일 밝혔다. ‘산사나무 아래’는 영화 ‘붉은 수수밭’, ‘황후화’ 등으로 잘 알려진 홍콩 장이머우(張藝謀) 감독의 수작. 중국 문화혁명 당시 청춘남녀가 순수하고 애절한 사랑을 이어가는 내용을 담았다.

폐막작은 한국 장준환 감독과 일본 유키사다 이사오(行定勳) 감독, 태국 위싯 사사나띠엥 감독이 부산을 소재로 제작한 옴니버스 영화. 사랑을 주제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각각 조명했다. 개·폐막작 예매를 하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 당일 오후 4시부터 현장에서 각각 300장을 판매한다. 일반작은 29일 오전 9시부터 인터넷과 GS25 편의점 내 ATM, 부산은행 창구나 폰뱅킹 등으로 예매할 수 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