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고속전기차 5대, 서울시 업무용으로 시내도로 주행나서

조종엽기자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5-05-21 2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고 시속이 150km에 이르면서도 연비는 동급 차량의 4분의 1 수준인 고속전기차가 서울시내를 달린다. 서울시는 27일 기존 중형 레저용 차량(RV)을 개조해 만든 고속전기차 5대가 이날부터 정식 번호판을 달고 시 업무용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고속전기차는 최고 시속이 150km, 충전 후 주행거리가 140km에 이른다. 배기가스뿐 아니라 엔진 소음도 없어 조용한 것이 특징이다. 출발 후 시속 100km까지 올라가는 데 걸리는 시간이 9초밖에 걸리지 않아 일반RV 차량의 15초에 비해 가속 능력도 뛰어나다.

연료비도 km당 27원으로 하루 40km를 달려도 한 달에 4만원 정도에 불과해 동급 경유차(14만 원)의 4분의 1 수준이다. LG화학이 제작한 36kWh짜리 대용량 고성능 배터리팩이 장착됐다. 엔진 대신 국산 150kW급 수냉식 모터가 설치됐다. 고속전기차는 최고 시속이 60km인 저속전기차와 비교하면 주행 속도가 빠르고 제한속도 80km 이상인 도로를 포함해 어디든 주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시는 중형차급 배터리와 전기모터 등 기술개발을 유도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교통안전공단과 협약해 고속전기차를 만들었다. 시 관계자는 “관련 법 개정에 따라 일반인도 11월에는 기존 차량을 개조한 고속전기차를 탈 수 있지만 아직은 개조 비용이 비싼 편”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