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외국인 절반 이상 조선족 등 중국인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16:03수정 2010-09-27 16: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청 외국인 거주현황 분석 결과 국내 외국인의 절반 이상이 중국인이고 이들이 가장 많이 사는 곳은 서울 동대문경찰서가 맡은 구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7월부터 거주지 등록이 의무화된 외국인 현황을 분석해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인은 전체 등록 외국인 87만6401명의 55.7%인 48만5667명이었다.

한국어 구사가 자유로운 조선족계를 제외한 중국인은 12만7240명(전체의 14.6%)으로 집계됐다.

조선족을 제외한 중국인이 가장 많이 사는 곳은 서울 동대문경찰서 담당 구역으로 이 지역에 체류하는 중국인은 등록외국인 1만2087명의 29.83%인 3605명이다.

주요기사
중국인에 이어 많이 체류하는 외국인은 베트남인(8만9024명)으로 이들은 경기화성서부서(2962명) 관할 지역에 가장 많다. 세번째로 많은 필리핀인(3만8971명)은 경기 화성서부서(1400명), 경기 안산단원서(1348명) 등에 많다.

3만1535명으로 집계된 미국인(SOFA 적용대상인 미군ㆍ군속ㆍ가족 제외)은 서울 용산서(1825명), 경기 분당서(1428명), 서울 강남서(1204명) 관할 구역 등 비교적 부유한 곳에 거주한다.

외국인 중 8번째로 많은 일본인이 가장 많은 곳도 미국인과 마찬가지로 서울 용산서(1천549명) 담당 구역이었다.

지난해 전국 경찰서 평균 외국인 범죄 건수인 85건보다 2배 이상 외국인 범죄가 발생한 경찰서 33곳 가운데 범죄 빈도가 가장 높은 곳은 경기 안산단원서(772건)였다.

경찰은 외국인이 7000명을 넘거나 전체 인구 중 등록 외국인 비율이 4% 이상인 지역을 `가급'으로, 3500명을 넘거나 전체 대비 2% 이상인 곳을 `나급'으로 분류해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경찰서 외사계를 신설하거나 외국어 특채자를 선발하는 등 외사인력 운용 기준에 반영하고, 수사나 생활안전 등의 정책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