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13일]추억 싣고 달리는 시골버스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영동, 경북 북부 오후 소나기
지방 소도시의 시내버스를 탔습니다. 승객 대부분이 60, 70대 할머니였지요. 서로 잘 모르는 분들인 것 같은데 이내 버스 안이 왁자지껄해집니다. 여고생들 수학여행 가는 버스처럼 말이지요. 날씨가 어째 이 모양이냐, 추석이 눈앞인데 비바람 불어 나락이 다 쓰러졌다, 사과와 배 등 과일 값이 너무 비싸서 살 엄두가 안 난다…. 끝없이 이어지는 얘기를 엿듣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졌어요.

조이영 기자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