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 폐석면광산 주변 석면 오염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03:00수정 2010-09-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곳은 기준치 4배이상 검출 전국 폐석면광산 주변 토양이 석면(1급 발암물질)에 의해 오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환경부의 ‘2009년 전국 폐석면광산 주변 석면 함유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 22개 광산 주변의 토양에서 모두 석면이 검출됐다. 이 중 17곳에서는 석면 농도가 정화기준(0.25%)보다 4배 높은 1% 이상이 검출됐다.

특히 경기 가평군 명진광산 주변 토양에서는 석면 농도가 최고 32.75%까지 검출됐다. 또 충남에 있는 광천광산과 신석광산의 경우 광산 전체 조사면적 2722ha(약 823만4000평) 중 10.7%(약 88만 평)의 토양에서 정화기준 이상의 석면이 검출됐다. 광천광산에서는 백석면이 최고농도 5.5%, 신석광산의 경우 악티놀라이트 석면이 최고농도 4.25%까지 나왔다. 제품에 석면이 1% 이상 함유되면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지정폐기물로 분류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오염도가 높은 광산 17곳을 정밀 조사할 계획”이라며 “결과에 따라 환경 복구 사업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