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징계 항의해 담임 폭행… 교직원 “교권침해” 단체고소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들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다며 학교에서 행패를 부린 학부모를 교직원들이 단체로 경찰에 고소했다. 6일 대구시교육청과 대구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전 11시 반경 수성구 S고 교장실에서 이 학교 2학년 A 군의 아버지(44)가 일행 2명과 함께 찾아왔다. A 군의 아버지는 학교장의 연락을 받고 교장실로 들어온 아들의 담임교사(41)에게 다짜고짜 “목을 그어버리겠다”며 자신의 휴대전화를 담임교사에게 던진 뒤 달려들어 목 부분을 두 차례 때렸다.

교장실에서 행패가 벌어지자 행정실 직원이 신고해 경찰관이 출동했다. 하지만 담임교사가 이 일이 학교 밖으로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아 경찰관은 그냥 돌아갔다. 이 사건으로 담임교사는 몸에 입은 상처와 함께 큰 충격을 받아 전치 4주 진단을 받았다. 교장실에 있던 교감과 학생부장 교사도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

이후 교직원 70여 명이 “학교에서 폭력이 생긴 것은 심각한 교권침해”라며 지난달 31일 A 군의 아버지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A 군 아버지를 입건한 상태로, 조만간 폭행죄를 적용해 처리할 방침이다.

대구=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