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편지]선범규/체벌 없애 징계받으면 대학진학 불리할까 걱정

동아일보 입력 2010-09-04 03:00수정 2010-09-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체벌 전면금지 방침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청은 교사의 체벌이 학생의 인권을 크게 침해하기 때문이라고 했으나 교총을 비롯한 일부 교육단체는 독단적으로 결정했다며 반박했다.

따지고 보면 체벌 문제의 당사자는 우리 학생이다. 그래서 친구 몇 명이 모여서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해 보았다. 먼저 우리는 체벌이 때때로 학생의 인권을 침해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렇지만 체벌 전면금지는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 체벌의 대안으로 나온 반성문, 사회봉사징계, 교장 면담은 현실적으로 문제가 많다. 이 대안이 체벌만큼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다. 대안 가운데 일부는 대학 진학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일회성으로 끝나는 체벌과 달리 징계는 학교생활기록부에 기록될 수 있다. 입학사정관제가 확대되는 추세를 생각한다면 이는 학생에게 치명적이다.

체벌 전면금지를 반대하지 않는다. 오늘도 교사로부터 체벌을 당할까봐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학생 신분으로서, 그런 방침에 반대하는 친구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다만 어떤 정책이든 상호 간의 충분한 토론과 합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

주요기사
선범규 서울 경희고 2학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