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일]‘유흥업소 뒷돈’ 경찰 21명 중징계 外

입력 2009-07-22 02:55수정 2009-09-21 2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흥업소 뒷돈’ 경찰 21명 중징계

서울강남경찰서 모 지구대에서 근무했던 이모 경사(47)는 2년 동안 관내 유흥업소 업주들에게 단속 정보를 제공하고 돈을 받았다가 올해 3월 파면됐다. 그는 2006∼2007년 역삼지구대에 근무할 때에도 K 유흥업소를 비롯한 20여 업소 업주들에게 단속 정보를 미리 알려주고 매달 20만∼30만 원씩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지구대에서 팀 총무를 맡았던 이 경사는 이 돈 가운데 수십만 원을 팀장에게 상납하고 남은 돈을 20여 명의 직원들과 나눠 쓰거나 지구대 살림에 보탰다.

서울 강남지역 안마시술소, 유흥업소 업주 등에게 금품을 받은 전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21명이 무더기 중징계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전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장 이모 경감(56) 등 15명을 파면하고 2명은 해임, 3명은 감봉 처분하고 현재 전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1명은 전남경찰청에 비위사실을 통보했다고 21일 밝혔다. 파면, 해임은 국가공무원에게 내릴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다.

■“사찰경내 자연공원 제외촉구” 전국 법회

대한불교 조계종은 “22일과 내달 20일 전국 사찰에서 동시 법회를 갖고 사찰 경내를 자연공원에서 제외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22일 오전 11시 서울 조계사에서는 총무원장 지관 스님이 ‘정부 공원정책 개선과 사찰경내의 문화유산지역 지정’을 주제로 법문할 계획이다. 종단 대변인 장적 스님은 “이번 동시 법회는 사찰 경내를 자연공원에서 제외해야 하는 이유를 국민들에게 설명하는 자리”라며 “정부가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해 하루 속히 종단의 운동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법회를 마친 뒤에는 거리에서 안내문을 배포하고 국민의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달 2일에는 스님 1500명이 경남 양산 통도사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전통 사찰 경내의 보존지역과 문화재 자료 등을 포함하는 문화유산지역을 신설해 달라고 요구했다.

■희망근로 60대 2명 작업중 질식사

희망근로프로젝트에 참여했던 60대 근로자 2명이 양묘장에 물을 공급하는 지하 관정에 들어갔다가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기 구리시와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5분경 구리시 토평동 양묘장에서 희망근로프로젝트에 참여한 김모 씨(68)와 조모 씨(65)가 지하 집수정에 들어갔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들은 동료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동료들은 “양묘장에 물을 주는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물이 나오지 않자 작업조장인 조 씨가 펌프를 확인하려고 집수정에 내려갔다”며 “조 씨가 한참 동안 나오지 않자 김 씨가 뒤따라 내려갔다”고 말했다. 지하 집수정은 꽃을 키우는 양묘장에 물을 공급하는 곳으로 사고 당시 공기 상태는 호흡이 곤란할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동료 등의 진술에 따라 이들이 질식사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