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갓길 女 초등생 납치 몸값 요구한 2명 검거

입력 2007-09-01 03:03수정 2009-09-26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수서경찰서는 31일 초등학교 여자 어린이를 납치해 몸값을 요구한 황모(31·무직) 씨와 김모(31·무직) 씨 등 2명을 붙잡아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씨 등은 30일 오후 7시경 서울 강남구 도곡동 모 아파트 상가 앞에서 학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김모(10) 양을 납치했다.

이들은 납치 5시간 뒤인 31일 0시 30분경 김 양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아이를 데리고 있으니 5억 원을 준비하라”고 협박했다.

경찰은 김 양이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이날 오후 4시 30분경 강원 원주시에서 황 씨를 검거하고 김 양을 데리고 달아났던 김 씨도 1시간 뒤 영월군에서 붙잡았다. 납치됐던 김 양은 김 씨의 차량 트렁크에서 발견돼 무사히 부모의 품으로 돌아갔다.

고교 동창 사이인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직장도 없는 데다 카드 빚이 늘어 부자 동네 어린이를 납치했다”고 진술했다.

강혜승 기자 fin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