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공부]학원 안가도 영어발음 원더풀!

입력 2005-12-20 03:09수정 2009-09-30 1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수 도원초교 류찬영군
전남 여수시 도원초등학교 3학년 류찬영(9) 군. 영어 전문학원을 다닌 적도 없지만 발음과 억양이 정확해 주위를 놀라게 하곤 한다.

어려서부터 집에서 영어 학습지로 꾸준히 공부해 온 것이 류 군의 비결이다. 비교적 한글을 빨리 깨친 류 군은 5세 때 재능 리틀영어 학습지를 시작했다.

류 군은 초등학교 3학년이지만 6학년 수준의 영어 학습지를 공부하고 있다. 발음이 좋은 비결을 묻자 “성대모사를 하는 것처럼 오디오 테이프의 발음을 똑같이 따라한다”고 말했다.

영어 테이프는 진도와 상관없이 하루 중 아무 때나 틀어 놓고 듣고, 비디오는 율동을 섞어가며 노래하고 큰 소리로 영어동화책을 함께 읽는다고 한다.

류 군의 영어 공부는 어머니의 힘이 컸다. 류 군이 어렸을 적부터 함께 비디오도 보고 영어 동화책도 읽으며 영어에 흥미를 갖도록 노력했던 것.

어머니 서춘화(35) 씨는 “아이와 함께 큰 소리로 노래도 부르고, 따라 말하기를 하다 보니 영어 실력이 같이 느는 것 같았다”며 “재미있게 공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 씨는 “남들은 영어학원도 보내곤 하는데, 아직 찬영이는 학원에 가지 않고 집에서 공부한다”며 “이제는 혼자서 스스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지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sungchu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