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업체 前대표 49억 빼돌려…방탄헬멧 납품 로비의혹 수사

입력 2005-12-05 03:00수정 2009-09-30 2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홍만표·洪滿杓)는 방탄헬멧과 방탄판 공급업체 O사 전 대표 김모(64) 씨를 회사 돈 약 49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는 위장 업체를 설립해 거래대금 명목으로 약속어음을 발행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1996년 6월부터 지난해 1월 초까지 46억6000여만 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또 거래 업체에 물품대금을 지급한 것처럼 서류를 꾸미는 수법으로 2002년 3월 초부터 2년 동안 2억2000여만 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경 자이툰부대 등에서 사용하는 방탄판 납품 업체 선정과 관련해 김 씨가 국방과학연구소 등에 로비를 벌였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지만 김 씨는 이미 해외로 도피한 이후였다.

지난해 9월부터 도피 행각을 벌이던 김 씨는 올해 9월 초 자진 입국했지만 검찰 조사 과정에서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길진균 기자 le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