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세계 청소년 120명 평창에 드림 프로그램 내년2월 개막

입력 2005-12-03 08:42수정 2009-10-08 1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도가 동계스포츠 확산을 위해 운영하는 2006년 ‘드림 프로그램’이 내년 2월5일∼17일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열린다.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유럽 등 30개국에서 120명의 청소년이 참가할 예정. 현재까지 필리핀 알제리 등 21개국에서 84명이 신청했다.

알파인 스노보드 등 스키는 용평리조트에서, 스피드 쇼트트랙 피겨 등 빙상은 강릉 실내 빙상 장에서 열린다.

저녁시간에는 각국의 전통문화를 소개하고 친선을 다지는 레크리에이션 시간을 갖게 되며 서울 중앙박물관과 도내의 통일공원 등 문화유적지를 방문하게 된다.

드림 프로그램은 강원도가 2010평창동계올림픽 유치과정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안해 2004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겨울스포츠가 어려운 국가의 청소년을 초청해 동계스포츠를 체험토록 하고 재능 있는 선수를 발굴 육성한다는 취지다.

첫 해인 2004년에는 22개국에서 108명이, 지난해에는 26개국에서 109명이 참가했다.

최창순 기자 cs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