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익산 서부권 49만㎡ 택지 개발키로

입력 2005-11-02 07:24수정 2009-10-08 1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익산시는 13일 “한국토지공사와 전북개발공사, 대한주택공사 등 3개 기관이 서부권의 모현. 송학동과 오산면 일대에 모두 49만4000m²의 택지를 개발해 공동주택 등 7000여 가구와 공공시설을 입주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토지공사는 모현동 일대 배산지구에 34만1천334m²의 택지를 개발한다. 토지보상이 끝나는 내년 3월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곳에는 공동주택 5229가구와 단독주택 199가구 등 모두 5428 가구를 지어 1만5000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전북개발공사는 송학지구 3만2340m²의 면적을 택지로 개발, 700가구의 임대주택을 짓기로 했다. 최근 사업 승인이 이루어짐에 따라 토지 매입을 거쳐 금년 안에 착공할 예정.

대한주택공사는 오산면 장신리 일대에 12만833m²의 택지를 조성, 공동주택 1850 가구를 짓는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