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식 산자 “부안사태에 책임” 사의

입력 2003-12-12 18:49수정 2009-09-28 0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진식(尹鎭植) 산업자원부 장관이 원전수거물 관리시설 부지 선정을 둘러싼 ‘정책 실패’에 책임을 지고 12일 청와대에 사표를 냈다.

윤 장관은 이날 “올 7월 전북 부안군 위도를 원전수거물 관리시설 부지로 선정한 뒤 많은 혼란이 있었으며 이는 주무장관의 책임”이라며 “장관직을 사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부지를 선정하기 전에 주민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못했다”며 부안군민에게 거듭 사과했다.

▼관련기사▼
- 부안사태 잇단 惡手로 낙마

이와 관련해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다음주 초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고, 사표가 수리될 경우 후임 장관 인선도 동시에 이뤄질 것 같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또 “윤 장관 문제 처리는 연말로 예정돼 있는 소폭 개각과 함께하지는 않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행정고시 12회에 합격한 뒤 옛 재무부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대통령경제비서관, 관세청장, 재경부 차관 등을 거쳐 노무현(盧武鉉) 정부 출범과 함께 산자부 장관에 취임했다.

이은우기자 libra@donga.com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