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이회창캠프 수사 역풍 조심”

입력 2003-12-09 18:54수정 2009-09-28 0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칫 ‘부산 초원복국집’ 사건과 비슷해질지도 모른다.”

열린우리당 내에서 전날(8일) 검찰이 한나라당 불법 대선자금 모금 혐의로 서정우 변호사를 긴급 체포한 데 따른 후폭풍을 우려하는 견해가 적지 않다.

이 사건을 위축된 당세를 살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는 사람들이 많지만 당 일각에서는 검찰의 전면 압박이 오히려 영남과 보수층 등 한나라당의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시킬지 모른다는 걱정을 하고 있다.

‘초원복국집’ 사건은 1992년 14대 대선 직전 부산지역 기관장들이 모여 당시 신한국당 김영삼(金泳三) 후보 지지 대책을 논의한 것을 국민당측이 몰래 녹음한 뒤 폭로한 사건. 하지만 당시 위기감을 느낀 신한국당 지지층을 거꾸로 결집시키는 역효과를 가져왔다는 해석이 지배적이었다.

이우재(李佑宰) 의원은 8일 밤 우리당 의원 연찬회에서 “열린우리당이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국민에게 착근하지 못하면 우리 생각과는 달리 검찰 수사가 오히려 역풍이 될 수 있다”며 낙관을 경계했다.

임채정(林采正) 의원도 “대선자금 수사를 거치면서 한나라당 유권자는 총선 대형으로 다시 결집하고 있는 반면 친노(親盧) 지지자들은 분열되거나 정국을 방관하고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한 핵심 관계자는 “한나라당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은 계속 제기하되 필요 이상으로 감정을 자극하지 않아야 한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우리당은 이날 관련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