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하사 분신추정 사망…“상급자 괴롭혀” 가족에 호소

입력 2003-12-03 18:38수정 2009-09-28 0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오전 7시경 서울 노원구에 있는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모 부대의 방공포 진지에서 박모 하사(19)가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육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방공포 진지 울타리 부근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아 부대원들이 소화기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박 하사가 불에 탄 채 쓰러져 있었고 인근에서는 휘발유가 담긴 페트병과 라이터가 발견됐다는 것.

육군 관계자는 “박 하사가 가족에게 ‘상급자 때문에 힘들어 죽고 싶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자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상급자의 폭언과 질책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 분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윤상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