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비아그라 복용 70代 성관계중 뇌출혈

입력 1999-07-28 23:33업데이트 2009-09-23 21: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아그라를 먹고 성관계를 하던 73세 노인이 성관계 도중 뇌출혈을 일으킨 사례가 비뇨기과학회와 의사협회에 보고됐다.

중앙대의대 용산병원 김세철(金世哲)교수는 28일 “미국에서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한 비아그라 100㎎을 복용한 A씨가 복용 1시간 뒤 성관계를 하던 중 왼쪽 팔다리가 마비돼 17일 저녁 응급실로 실려왔다”면서 “뇌출혈에 의한 반신마비로 진단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교수는 “A씨는 평소 고지혈증을 앓아왔고 주사제 ‘트리믹스’로 발기부전 치료를 받던 환자”라며 “비아그라는 혈압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이 경우 직접적 부작용으로 보기는 어렵고 비아그라를 먹은 결과 발기돼 성관계를 했던 만큼 ‘간접적 부작용’일 수는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주사제로 치료할 경우에도 60% 정도 발기됐으며 26일 한방치료를 받기 위해 퇴원했다.

한편 비아그라의 판매사인 한국화이자측은 “비아그라는 혈관을 확장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혈관이 좁아져 생기는 뇌출혈과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나연기자〉laros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