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더 먹는 연료절감장치…소보원『과장광고 고발』

입력 1998-11-30 19:30수정 2009-09-24 1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부 자동차 연료절감 장치들이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환경부는 한국소비자보호원과 함께 5월부터 10월까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10개사의 자동차 연료절감 장치의 성능을 시험한 결과 5개사의 제품이 오히려 연료를 더 많이 쓰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는 국립환경연구원 자동차공해연구소의 성능시험 결과 북부테크사의 세이브웨이의 경우 사용 전보다 연료가 1.2% 더 소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질소산화물 탄화수소 일산화탄소 등 자동차 배출가스 중에서 질소산화물은 57% 탄화수소는 18.8% 늘어나 배출가스를 줄이는 효과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제품은 일산화탄소 배출량만 26.3%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진성엔지니어링의 크라젯과 성원그린골드의 그린골드 등 4개사 제품도 사용 전보다 오히려 연료가 0.1∼1.5% 더 소모됐다.

환경부는 “연료절감 장치를 구입할 때는 한국기계연구원 등에서 실시한 연료절감 평가 성적서를 요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그동안 허위과장광고를 해온 업체들을 관할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이원홍기자〉blues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